당사는 당사 사이트 및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당사 사이트를 계속 탐색하시면 쿠키 정책에 동의하는 것입니다. 자세히 보기

화웨이, MWC 2021서 새로운 5G 제품과 솔루션 다수 출시

업계에서 가장 가벼운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 솔루션과 업계 유일의 무선 주파수 기기 등 선보여
2021.07.01

[2021년 7월 1일] 화웨이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2021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에서 '1+N' 5G 네트워크 전략을 강력 지원할 5G 제품과 솔루션을 출시했다. 최고의 혁신 기술이 적용된 이 제품과 솔루션은 모든 주파수 대역과 시나리오에 멀티안테나 기술을 적용하여 앞선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MWC 1+N 5G

화웨이가 MWC 2021에서 새로운 5G 제품과 솔루션을 출시했다.

업계 유일의 400MHz초광대역 64T64R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

화웨이는 초광대역 무선 네트워크 및 전력 증폭에 선도적인 기술과 알고리즘을 결합해 64T64R과 400MHz 대역폭을 모두 지원하는 업계 유일의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를 출시했다. C-밴드(C-band) 전체를 지원하는 이 제품은 이통사가 멀티 세그먼트 스펙트럼을 단일 모듈로 배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이통사는 구축해야 하는 장치 수를 줄일 수 있다.

또, 이 제품은 하나의 모듈을 여러 운영자가 공유할 수 있도록 큰 대역폭과 대용량을 균형 있게 제공한다. 이를 통해 단일 이통사의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부족한 스펙트럼 문제를 해결하고 사용자 경험을 크게 높일 수 있다. 동시에 안테나 모듈을 별도로 배치하는 것에 비해 설치 공간과 사이트 전력 소비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업계에서 가장 가벼운 64T64R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

기지국 중량이 적을수록 설치가 간편하고 공간을 적게 차지해 시공 비용이 적게 든다. 화웨이의 64T64R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는 동일 제품군에서 가장 가벼운 제품으로 단일 모듈의 무게는 19kg에 불과하다.

블레이드 AAU 프로: 업계 유일한 64T A+P 솔루션

화웨이의 블레이드 중계기(AAU, 안테나와 본체 일체형 중계기)는 단일 상자에 능동(Active) 및 수동(Passive) 안테나를 통합해 공간 제약 극복에 최적의 솔루션이다. 스위스 통신사들은 블레이드 AAU을 사용해 새로운 기지국 사이트를 확보하고 5G네트워크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었다. 중국 통신사들이 5G 커버리지를 늘리고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했다.

화웨이는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최신 블레이드 AAU 프로(Blade AAU pro)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높은 수준의 A+P 통합 서비스를 유지하면서64T를 지원하는 유일한 기종이다. 능동 모듈(Active Module)은 이전 32개 채널에서 64개로 향상됐고, 320W 전송 전력과 200MHz 대역폭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통신사는 더 높은 용량을 지원할 수 있다. 수동 모듈 역시 포트 사양이 2L6H로 향상돼 완전하게 3GHz 이하 주파수 커버리지를 지원 가능하다.

블레이드RRU 프로: 3개의 저대역 및 3개의 중간대역을 지원하는 업계 유일의 무선 주파수 장치(RF unit)

분할된3GHz 이하 스펙트럼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전 세계 통신사들이 갖고 있는 공통된 과제이다. 단일 대역이 단일 모듈에 상응되는 기존 RF 솔루션은 안테나 및 기지국 공간 확보가 어렵고 유지비용도 높다.

화웨이 블레이드 RRU(원격 중계기) 프로는 3개의 저대역과 3개의 중간 대역을 통합하는 최초의 솔루션으로 전체 대역 커버리지에 필요한 주파수분할방식(FDD) RRU 수를 2/3까지 줄여, 이통사들이 효율적으로 멀티 밴드 구축에 투자할 수 있게 해준다. 저대역 통합 모듈은 다양한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다.

화웨이는 블레이드 RRU 프로가 저대역과 중간대역 사이의 스케줄링을 조정하는 싱글 셀 (SingleCell)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제공하여, 셀 엣지(Cell Edge)에서 저대역 UE에 더 많은 자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다양한 사이트에서 상업적으로 이 솔루션을 사용한 결과, 해당 솔루션은 사용자 장치(User Equipment, UE)를 위한 경험 지표에서 보여지는 평균의 2배 수준을 보였다.

업계 유일한 상용 FDD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

5G 통신망에서 최상의 경험과 대용량 확보를 위해 이미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가 시분할이중방식(TDD) 대역 상용화에 성공했지만 주파수분할방식(FDD)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는 기기 크기, 중량, 성능의 균형을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웨이는 TDD 대역폭이 제한적이거나 적은 통신사들과 용량을 늘려야 하는 통신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혁신적인 메타소재 어레이 설계와 PIM(Passive Intermodulation) 프리 필터 기술을 접목해 업계 최초로 상용 FDD 매시브 미모 제품을 출시했다. FDD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는 폭이 500mm 미만이지만 TDD 다중입출력장치와 비슷한 엔지니어링 사양을 갖추고 있으며, 4T4R보다 5~6배 높은 셀 용량과 1GHz 미만 대역과 유사한 커버리지 성능을 제공한다.

양차오빈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비즈니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이번 출시를 통해 모든 시나리오와 대역에 다중 안테나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라며 "화웨이 솔루션과 제품은 통신사가 5G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구축하고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화웨이는 글로벌 파트너와 협력하여 5G의 장점을 모든 사람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5G 통신장비 시장에서 화웨이가 굳건한 1위를 자랑했다.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화웨이가 올 1분기 북미 이외 지역에서 36%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 지배력을 장악하고 있다. 이는 노키아, 에릭슨, ZTE의 시장 점유율을 합친 것과 거의 비슷하다고 최근 발표한 전망 보고서를 통해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도 최근 ‘모바일 인프라 시장 트랙커(Mobile Infrastructure Market Tracker)’ 보고서를 통해 올 1분기 화웨이가 시장 점유율에서 선두를 지켰고, 에릭슨과 노키아가 각각 그 뒤를 이었다고 전했다. ZTE는 지난해 같은 기간 7.8%에서 12.3%로 증가하며 4위를 차지했다.

특히, 화웨이는 5G NR(New Radio) 출하량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2위는 ZTE, 이어 3위는 에릭슨, 4위는 노키아가 차지했다. 5G NR 매출 부문에서도 화웨이가 선두를 달리며 에릭슨이 그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ZTE는 지난해 같은 기간 5.8%에서 올해 16.4%로 증가해 3위를 차지했다.

화웨이의 압도적인 통신장비 시장점유율 만큼, 소비자 중심의 기술 개발을 중시하는 화웨이의 브랜드 가치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