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는 당사 사이트 및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당사 사이트를 계속 탐색하시면 쿠키 정책에 동의하는 것입니다. 자세히 보기

화웨이, ‘친환경 개발 2030 보고서’ 발표

2022.04.28

[2022-04-28] 화웨이가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2(HUAWEI Global Analyst Summit 2022, HAS 2022)의 '친환경 개발을 지원하는 그린 ICT(Green ICT Empowers Green Development)' 포럼에서 ‘친환경 개발 2030 보고서(Green Development 2030 Report)’를 발표했다. 케빈 장(Kevin Zhang) 화웨이 ICT 인프라 사업부 최고마케팅책임자가 발표한 이번 보고서는 ICT가 어떻게 친환경 개발을 강화할 수 있는지, 그 방법을 체계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HAS2022

케빈 장 화웨이 ICT 인프라 사업부 최고마케팅책임자가 HAS 2022에서 ‘친환경 개발 2030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친환경 개발 2030 보고서’는 미래에 대한 화웨이의 전망을 체계적으로 제시하고 ICT 산업 발전과 함께 다른 산업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한 청사진을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월드 2030 보고서(Intelligent World 2030)’의 최신 시리즈이다. 해당 보고서는 화웨이가 수년간 수집한 업계 인사이트와 모범 사례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정책 입안자, 협회, 정책연구소, 기업 등 100여명의 업계 전문가와 30개 이상 외부 기관 및 조직의 의견을 보완했다.

‘친환경 개발 2030 보고서’는 디지털화 및 탈탄소화가 친환경 개발을 어떻게 견인할 수 있는 지와 더불어 2030년까지 주요 산업에서 친환경 ICT의 잠재적인 적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보고서에서 설명한 내용 중 특히 주목할 만한 6가지 주요 전망은 다음과 같다.

  1. 주류로 자리잡은 재생 에너지 전기의 50% 이상이 재생 에너지에서 생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전 세계 최종 에너지 소비 중 전기가 차지하는 비중은 30%로 증가할 것이며, 에너지 저장 시스템의 전 세계 설치 용량은 20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 산업 전반의 친환경화 근로자 1만명 당 약 390개의 로봇이 업무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3. 전기 교통수단의 본격화 전 세계적으로 1억 4천 5백만 대의 신에너지 자동차와 1억 개의 민간 충전소가 생길 것이다.
  4. 탄소 중립으로 운영되는 건물 2030년까지 새롭게 건축되는 건물들은 모두 탄소 중립(net-zero carbon)으로 운영되고, 2050년에는 모든 건물이 탄소 중립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5. 기본 요구사항으로 자리잡은 친환경 디지털 인프라 2030년까지 디지털 인프라의 에너지 효율이 100배 향상될 것이다.
  6. 저탄소 생활에 대한 관심 증대 전 세계 원격의료 시장은 1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내 온라인 교육은 약 23배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10억 명의 사용자가 가상으로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또한 미래 ICT 혁신이 친환경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추구해야 하는 ▲디지털 인프라의 에너지 효율성 개선 ▲전력 발전에서 재생 에너지 비율 증가 ▲친환경 산업 활성화 등 세 가지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다.

포럼 연설에서 케빈 장 최고마케팅책임자는 "디지털화와 탈탄소화는 상호 강화를 유도하고 친환경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ICT는 디지털화와 탈탄소화 과정의 핵심이 될 것이다. ICT 혁신 리더인 화웨이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그린 ICT 인프라를 구축하고, 재생 에너지 개발을 가속화하며, 에너지 절약 및 배출가스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는 우리 사회 전반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촉진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서 애런 지앙(Aaron Jiang) 화웨이 싱글랜(SingleRAN) 제품 라인 사장은 최적의 성능과 높은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갖춘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화웨이의 노력을 설명하며 "화웨이의 그린 5G 솔루션은 지능형 기술을 사용해 기지국의 에너지 효율성을 개선하고, 전체 네트워크에서의 에너지 소비를 줄인다"라고 설명했다.

포럼에는 글로벌지속가능성이니셔티브(Global Enabling Sustainability Initiative, GeSI), 차이나모바일(China Mobile), 중국 국가 전력망 공사 옌청지사(State Grid Yancheng Power Supply Company), 비야디(BYD) 등의 업계 대표 기업과 기관이 대거 참석해, 디지털 기술로 친환경 개발을 지원하는 각 회사의 로드맵과 모범 사례를 공유했다.

루이스 네베스(Luis Neves) GeSI 최고경영자는 "ICT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CO2e)을 20% 절감해 2015년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경제 성장과 배출량 간의 탈동조화를 달성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이는 곧 ICT 솔루션의 영향력이 2030년에 전망된 청사진보다도 거의 10배 이상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빌리티와 물류, 제조, 식품, 건축, 에너지, 업무와 비즈니스, 건강, 학습 등 8개의 경제 부문에 대한 평가에서도 ICT가 2015년 중국의 연간 예상 GDP에 해당하는 11조 달러 이상의 경제적 이익을 창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현재 디지털 기술의 잠재력은 충분히 활용되지 못하고 있으며, 이는 협업을 통해서만 달성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GeSI가 목적 있는 디지털 기반 움직임을 통해 ICT 산업의 상호협력을 촉구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리 종옌(Li Zhongyan) 차이나모바일 플래닝 및 구축 부문 부국장은 회사의 최대 탄소 배출량 및 탄소 중립성 목표 달성을 위해 업데이트된 최신 녹색 행동 수칙인 ‘C2 + Three Programs’에 대해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은 에너지 절약과 청정 에너지, 산업 활성화에 대한 세 가지 프로그램과 녹색 네트워크, 녹색 에너지 소비, 녹색 공급망, 녹색 사무실, 녹색 활성화 및 녹색 문화를 포함하는 여섯 가지 혁신 개발 모델로 구성된다. 리 부국장은 "ICT 산업은 디지털 경제의 중추이다. 차이나모바일은 학계, 연구기관, 업계 관계자들과의 전방위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선도적인 ICT 사업자로서 맡은 역할을 수행하며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해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차이나모바일은 통신 서비스 단위당 에너지 소비량과 탄소 배출량을 최소 20% 절감하고, 자체 전력 사용량을 400억 kWh 이상 줄이며, 다른 산업군에서도 중국의 14차 5개년 계획의 종점까지 16억 톤 이상의 배출량을 감소시켜 중국 정부의 ‘이중 탄소’ 목표 달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30년 탄소 배출량이 정점에 달한 후 2060년에는 탄소 중립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 궈핑(Wang Guoping) 중국 국가 전력망 공사 옌청지사 부국장은 "당사는 옌청 저탄소 스마트 에너지 혁신 단지(Yancheng Low-carbon & Smart-energy Innovation Park)를 여러 개의 새로운 에너지원에 기반한 탄소 배출이 거의 없는 스마트 캠퍼스로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 화웨이와의 공동 혁신의 일환으로 우리는 에너지 믹스에서 새로운 에너지의 비율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되는 4가지 영역, 즉 다중 에너지 통합, 스마트 제로 탄소 관리, 효율적인 운영 및 새로운 서비스에 걸쳐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 당사는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산업 인터넷 에너지 시범 캠퍼스(Industrial Internet of Energy Demonstration Campus) 및 산업-에너지 통합 실천 기지 이니셔티브(Industry-Energy Integration Practice Base)에 참여하고, 중국의 탄소배출 정점(carbon peak)과 탄소 중립 목표에 기여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루오 샤오핑(Luo Xiaoping) 비야디 정보 센터 ICT 보안 책임자는 녹색 광 통신망을 활용한 스마트 제조 및 저탄소 녹색 운영 활동에 대해 설명하며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이 때, 업계 선두주자로서 화웨이의 단순화된 녹색 광학 기술을 활용해 창저우 기지에 실험 프로젝트를 구축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화웨이의 광 네트워크 솔루션은 단순화된 아키텍쳐를 지원하고, 높은 신뢰성 및 초유연성을 자랑하며, 생산 시설 및 사무실 네트워크에서의 효율적인 전송을 가능케한다. 이로써 비야디는 늘어난 생산량을 감당할 수 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케빈 장 최고마케팅책임자는 포럼 연설 마무리에서 협력과 친환경 ICT 활용으로 친환경 개발을 강화해가겠다는 의지를 다지며, "화웨이는 더 높은 에너지 효율과 더 낮은 에너지 소비량을 가진 제품을 제공하고, 비트를 사용해 와트를 관리하며, 탄소 발자국에서 탄소 손자국(carbon handprint)으로 전환해 전 세계를 위한 친환경 개발 주도에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